• 세안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피부 건조가 시작됩니다.특히 평상시 피부가 건조하다고 느끼는 분들은 세안 후, 잠깐의 바쁜 일로 얼굴에 아무것도 바르지 못한 그 짧은 사이에도 피부가 갈라지는 듯한 극심한 건조함을 경험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건조함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재빨리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줘야 합니다.건조함과 반대인 지성, 즉 번들거리는 피부에도 세안 후 반드시 수분을 공급해줘야 합니다. 피부는 건조해진 상태를 보안하기 위해서 피지를 분비하기 때문에 얼굴이 번들거리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매일 아침 깨끗하게 세안을 해도 낮에 얼굴이 기름져 보일 겁니다. 결국, 건조한 사람이나 피지분비가 많은 사람이나 건강하고도 예쁜 피부를 가지기 위해서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는 것이죠!이렇듯 피부에서 수분이 중요한 이유는 피부 결이 거칠고 푸석해질 뿐 아니라 노화의 주범이기 때문에 항상 피부 수분 공급에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주는 가장 기본적인 단계가 바로 토너 사용입니다. 사실 토너하면 피부결 마무리만 해주는 것 아닌가 싶지만 실질적으로 가정 기본적인 수분 공급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피부에 과다 유분이 생성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TIP, 손에 묻어있는 먼지나 더러운 물질이 토너와 함께 스며들 수 있기 때문에 화장솜이나 퍼프를 이용해 바르는 방식을 추천합니다.)오늘 하루도 토너 사용으로 더욱 아름답고 건강한 피부로 가꿔 나가시길 바랍니다.자연을 담아 과학이 빚어낸 센시아 퓨어 토너를 경험해보세요!C’ENCIA PURE Toner센시아 퓨어 토너http://www.livepure.co.kr/item/CENCIA_PURE_TONER
  •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를 위해 매일매일 아침·저녁,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폼클렌저! 어떤 제품을 사용하고 계시나요? ‘뽀드득 뽀드득’ 개운함이 느껴지면서 깊숙히 클렌징 해주는 제품을 사용하고 계시나요? 이런 강력한 세정력의 ‘알칼리성’ 클렌저 제품은 매일매일 피부에 강한 자극을 주면서 피부를 괴롭히고 민감성으로 변하게 만듭니다.그럼 어떤 제품의 폼클렌저를 선택해야 될까요?예민하고 민감한 피부를 가진 분들은 더더욱 약산성 폼클렌저를 사용해야 합니다.그 이유는 피부의 건강한 pH 지수는 바로 약산성(pH4.5-5.5)이고 약산성 폼클렌저는 산성막(Acid Mantle)을 생성시켜 피부가 최적의 상태로 유지될수 있게 하기 때문입니다.  건강한 피부는 약산성 상태 (pH 4.5-5.5)                       약산성의 건강한 피부                              알칼리성의 건강하지 못한 피부알칼리성의 클렌저는 높은 pH 농도로 우리 피부에 필수적인 유수분까지 씻어내어, 오히려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변하게 합니다. 추가적으로 알칼리성 클렌저의 사용 이외에 우리가 살아가면서 피부 pH에 영향을 주는 요인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빈번한 온도와 습도의 변화, 미세먼지와 오염된 환경, 빈번한 세안은 피부가 높은 pH 상태가 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건강한 피부를 만들려면 낮은 pH 4.5-5.5의 상태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에  약산성의 클렌저는 피부 농도와 비슷하여 건강한 피부 상태를 만들어주고 모낭충과 여드름 유발을 막는데 도움을 주며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기 때문에 어린 아이부터 전 세대, 얼굴부터 전신까지 자극없이 깔끔한 클레징이 가능하기에 약산성의 폼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미지: https://www.littlewonderland.nl                                                                                                                                                                              https://www.spabeauty.co.nz 자연을 담아 과학이 빚어낸 센시아 퓨어 폼클렌저를 경험해보세요!C’ENCIA PURE Foam Cleanser센시아 퓨어 폼 클렌저http://www.livepure.co.kr/item/CENCIA_PURE_FOAM_CLEANSER
  • 피부 노화를 막기 위해 꼭 피해야 할 것이 있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1.     자외선2.     강한 비누나 피부 자극과 피부 건조3.     잘못된 화장품 사용 습관4.     엄숙하게 입을 다물거나 찡그리는 표정5.     뜨거운 환경과 자극적인 음식6.     담배와 공해 환경7.     스트레스와 과로, 분노와 우울증(출처 : 뉴스1, 피부 노화를 막기 위해 꼭 피해야 할 것 7가지)  피부 노화는 체내 세포 회복기능이 떨어지는 상황으로 노화 유전자에 의한 것과 외부환경에 의한 손상이 복합적으로 진행됩니다. 외부 환경 요인은 심하면 피부암을 일으킬 수도 있어 늘 피부관리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되죠.더구나 피부노화 주범인 햇볕은 노출 시간에 비례해 주름살을 증가시키고 색소침착 혹은 검버섯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단순 노화뿐 아니라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죠.이를 막기 위한 최고의 예방법은 '자외선차단제'입니다. 자외선B뿐 아니라 자외선A, 가시광선도 차단하는 제품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얼굴에 충분한 양을 골고루 문질러 발라야 효과가 있고 적은 양을 바르면 아무리 제품이 차단지수가 높아도 의미가 없습니다.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2시간마다 덧바르는 게 좋습니다. 또 다른 피부건강 유지법은 피부 자극을 최대한 줄이는 것입니다. 얼굴 때를 밀거나 강한 알칼리성 비누 사용, 여러 번 세안을 하면 피부가 건조해 집니다. 특히 나이가 들면 피부 유분이 정상적으로 생성되지 않아 쉽게 건조해지는데, 물을 많이 마시는 것보단 보습제를 잘 바르는 게 훨씬 효과적입니다. 화장품도 피부 알레르기 반응이나 자극을 일으키지 않는 제품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담배와 미센먼지, 공해 등의 유해환경도 피부노화의 직접적인 원인입니다. 입가의 주름이나 누런 피부, 갈색 반점들이 생길 수 있어 금연은 필수입니다. 스트레스와 과로, 우울감도 피부건강에 악영향을 미칩니다.충분한 영양섭취와 수면, 편안한 마음가짐 등을 가져야 합니다. 피부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라도 늘 평소에 습관화 하시기 바랍니다.Live PURE! 
  • Q. 자꾸 피부가 가려워요.A. 피부의 제일 바깥쪽인 각질층의 수분이 소실된 상태를 피부 건조증이라 합니다. 얼핏 한 겹의 피부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수 십 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고 자체 무게의 5~6배 정도 수분을 함유하고 있어 정상적인 부드러운 피부를 유지하는데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각질층의 수분이 없어지면 마치 한여름 가뭄에 논밭이 갈라지듯 피부도 갈라지며, 미세한 껍질들이 일어나게 되는데, 좀 더 진행 될 경우 심한 소양증을 호소하게 됩니다. 노인의 약 20%가 피부 건조증으로 인한 소양증으로 고통 받고 있지만 젊은 사람이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이런 사람들은 피부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피부건조의 경우 피부에 기름기가 없기 때문이 아니라, 수분이 부족해서 건조하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며, 따라서 가능한 한 피부와 주위 환경의 수분을 적정량 유지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첫째, 목욕습관이 중요합니다. 너무 뜨거운 물은 좋지 않으며, 체온 정도의 미지근한 온도가 적당합니다. 비누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꼭 필요한 곳에는 약한 비누를 사용합니다. 목욕 중에 목욕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때수건의 사용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둘째, 목욕 후에는 피부에 물기가 약간 머금은 상태로 닦아내고, 바세린 혹은 기타 보습제들을 전신피부에 발라 각질층의 수분이 소실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모직 종류와 같은 자극되는 옷가지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넷째, 실내온도를 쾌적한 한도 내에서 낮은 상태로 유지하며, 적절한 습도(50%이상)를 유지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다섯째, 건조한 피부를 긁게 되면, 피부에 자극을 주어 세균감염을 초래할 수도 있으므로 이를 피해야 합니다.(출처 : 서울아산병원 건강칼럼)  Q. 피부가 건조한 경우 피부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A. 목욕이나 샤워의 횟수를 가능한 줄이고,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피부가 매우 민감하므로 순한 세정 제품을 사용하고, 목욕 후에는 세제가 피부에 남아 있지 않도록 충분한 물로 여러 번 씻어내는 것이 좋습니다. 수건으로 물기를 닦을 때에도 문지르지 말고 가볍게 닦고, 목욕 후 3분이 지나면 피부 건조가 시작되므로 바로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고 평상시에도 주기적으로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내 온도는 너무 덥지 않게 18∼20℃로 유지하며 가습기를 사용하고, 가습기가 없을 때에는 실내에 젖은 빨래를 널거나 물수건을 놓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가 민감하므로 화학 섬유나 양모 같이 피부에 마찰이나 자극을 줄 수 있는 의복을 피해야 합니다.(출처 : 국가건강정보포털 건강칼럼) 
  • 요즘처럼 환절기에는 피부가 자극을 받고 예민해지기 쉽습니다.미세먼지, 자외선, 일교차 등 봄철 환절기의 급변하는 환경으로 인해 피부의 면역 체계가 무너져서 피부가 트러블이 생기곤 하죠. 그래서 이런 시기에는 특히 유수분 밸런스 피부가 중요합니다. 사람의 피부는 피지선에서 나오는 피지와 땀샘에서 분비되는 땀(수분)이 피부 표면에 얇은 막을 형성하여 건강을 유지합니다. 이때,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면 홍조, 피부 당김, 간지러움, 트러블 등의 각종 피부 문제가 발생합니다. 피부 표면은 번들번들하지만 속당김이 심한 수분부족형의 경우, 건조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피지 분비량이 많기 때문에 유분을 제거하기 보다는 수분을 채워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잘 자고 잘 먹고 잘 배출하는 등의 건강한 생활 습관으로 피부를 지키는 것은 물론,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켜 주기 위해 피부에 충분히 휴식을 줘야 하며 동시에 충분한 보습과 영양 공급으로 (스킨케어) 긴급 처방도 필요합니다. 가습기나 젖은 수건으로 실내 습도를 적정하게 유지한다거나 자주 물을 섭취함으로써 체내 수분량을 늘리는 것도 좋습니다. 또한 노폐물과 메이크업 잔여물 세정을 위해 약산성 세안제를 사용함으로써 맑고 투명한 피부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더구나 팩을 잠시 얼굴에 올리거나 얇게 수분크림을 얼굴에 발라 민감해진 피부결을 촉촉하게 진정 및 유지 시켜 주는 것도 좋습니다. 특히 고기능성 앰플로 건조한 피부에 활력을 주거나 탄력을 유지하는 것도 좋습니다. 아름답고 건강한 피부를 위하여 매일매일 꾸준한 관리가 답이듯이 환절기 건조한 피부에 까다로운 피부 관리로 생기 있고 깨끗한 피부를 가꾸시길 바랍니다.Live PURE!